티스토리 뷰

동백꽃 필 무렵                   출처 : KBS

 

KBS 2에서 2019년 9월 18일 ~ 11월 21일까지 방송했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등장인물과 줄거리 그리고 드라마에서 우리 사회에 던지고자 했던 의미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동백꽃 필 무렵 등장인물과 개요

 

시골마을 옹산에 어느 날 아들(필구) 하나를 데리고 미혼모 동백이(공효진)가 이사를 오면서 마을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된다. 동백이는 '카멜리아'라는 술집을 오픈하게 되고 공동체처럼 엮여 사는 동네 주민들은 이쁜 젊은 여자가 하는 술집이 망하게 될 것이라며 달가워하지 않았다. 하지만 옹산 남자들이 카멜리아를 아지트로 만들면서 자리를 잡게 된다.

 

 

건물주(오정세)의 갑질에도 당당하게 맞서며 자신과 카멜리아를 지키는 동백이의 안타깝고 억척같은 생활을 중심으로 주변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어린 시절 엄마에게 버림받아 고아로 자란 아픔을 지니고 필구와 함께 씩씩하고 나름 행복해하며 살아가고 있다. 어릴 적 친구 향미(손담비)는 한동안 나쁜 세계에 발을 담갔다가 동백의 가게에서 일을 하며 사람 사는 정을 느끼게 된다.

 

 

경찰 용식(강하늘)은 정의롭고 순박한 청년으로 동백에게 첫눈에 반하고 아들있는 미혼모도 신경 쓰지 않고 지고지순한 사랑을 하게 된다. 동백과 용식의 순수한 사랑이야기와 옹산 마을 사람들의 따뜻한 정, 그리고 연쇄살인범 까불이의 정체를 파헤치는 내용까지 치정로맨스와 우리 삶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줄거리와 사회적 메시지

 

드라마 배경이 시골의 작은 마을 사람들의 삶을 다루어서인지 주연이나 조연들의 캐릭터와 이야기가 세심하고 사실적이다. 구수한 사투리를 사용하는 순박한 남자 주인공과 순둥이지만 아들을 외로이 키우는 강한 엄마인 여주인공을 둘러싼 정 넘치는 사람들의 이야기 전개는 바로 우리들의 삶이라고 생각한다. 드라마적인 맛을 가미하기 위해 까불이라는 인물을 등장시켜 연쇄살인이라는  긴장되고 무서운 내용도 적당한 유머와 함께 그려내어 거부감 없이 따라갈 수 있었다.

 

 

시장의 억척스러운 언니들은 동백이를 질투하고 못마땅해하면서도 위기의 순간에 도움이 되어주고, 미혼모로 살아가는 동백이와 아들 필구의 상황도 사실적으로 묘사하며 사회에서 따뜻하게 품어주어야 한다는 메시지도 던지고 있다. 건물주(오정세)의 허세와 갑질을 허당기와 모자람으로 견제하고, 변호사(염혜란) 아내의 현명함으로 약자를 지켜주는 정의로움도 풀어냈다고 본다. 따스한 스토리와 빈틈없는 연출 그리고 배우들의 명품 생활연기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볼 수 있어 만족한다.

 

 

작가 임상춘

 

동백꽃 필 무렵을 집필한 임상춘은 많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고 있는 작가이다. 임상춘도 가명으로 알려져 있고, 나이는 30대이며 여성 작가라고만 알고 있다. 시상식이나 제작발표회 등 공개 석상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가족들만 알고 있다는 분이지만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드라마들이 넘쳐나는 시대에 인간적이고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내용을 다루어 다음 작품도 기대되는 작가이다.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